• 24 24℃ 서울
  • 21 21℃ 인천
  • 26 26℃ 춘천
  • 24 24℃ 강릉
  • 25 25℃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4 24℃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성동구, 서울시와 '스마트시티' 특구 조성 협약 체결

성동구가 서울시와 전격 협력하여 구민이 체감하는 다양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성동구청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현경 기자 = 성동구가 첨단기술을 생활현장에 적용해 다양한 도시문제 해결에 앞장선다.


31일 성동구는 ICT 기반 첨단기술을 생활현장에 적용해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시와 '생활현장 스마트시티 특구 조성 협약'을 체결했다.


금일 11시 30분 서울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등이 참석하여 진행됐다.


지난해 성동구는 서울시에서 주최한 스마트시티 특구 공모에서 총 17개 자치구 중 1차 서면심사, 2차 발표심사를 통해 양천구와 함께 최종 선정된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성동구청


스마트시티 특구사업은 협약에 따라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총 18억 원(시비 15억 원, 구비 3억 원)을 투입하여 IoT(사물인터넷), AI(인공지능) 등 첨단 ICT기술을 주민 생활 현장에 적용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스마트시티를 조성하게 된다.


성동구는 이번 스마트시티 특구사업으로 교통 안전 및 지역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추진한다.


우선 스마트폰을 보며 길을 걷는 스몸비족, 어린이 등 교통약자를 배려하고, 무단횡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스마트 횡단보도'를 설치한다.


신호등과 연계해 횡단보도 주변에 바닥 매립형 LED 보조 신호등을 설치하여 보행자가 신호를 정확하게 인지하고 보행할 수 있도록 안전을 유도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성동구청


또한 지능형CCTV를 통하여 불법주정차 여부를 실시간으로 파악, 이동 조치한다.


이를 통해 화재가 발생시 성동소방서의 사건정보와 차량동선을 실시간으로 공유해 지도상에서 빠르게 해당 장소를 선택, 차량이동을 요청하는 응급구난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한다.


이밖에도 성동구는 스타트업 기업들이 스마트시티 분야 신기술과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도록 행정사항을 지원하고, 지역주민과 스마트시티 전문가 자문을 통한 서비스 개선과 상용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스마트시티를 첨단과학기술을 응용해 도시 생활의 편리성을 향상시키는 것으로만 보면 온전한 성공을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덧붙여 "IoT, AI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하여 사회적 약자가 도시로부터 배제될 가능성을 사전에 인지하고 예방할 수 있는 스마트 포용도시 성동을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