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 마치고 내려온 '6살 동생' 김하온 손 꼭 잡아준 '누나 포스' 슬기

인사이트YouTube 'supershinstudio'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레드벨벳 슬기가 '6살' 동생 김하온을 향해 먼저 인사를 건네며 든든한 누나 포스를 뿜어냈다.


지난 23일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는 '2019 제8회 가온차트 뮤직어워즈'가 개최됐다.


시상식에는 세븐틴, 레드벨벳, 블랙핑크 등 국내외 내로라하는 가수들이 총출동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디지털 음원 부문 올해의 신인상에 이름을 올린 김하온은 첫 시상식 참석임에도 당찬 무대를 꾸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supershinstudio'


김하온은 자신의 히트곡 'NOAH', '붕붕'을 선보이며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공연이 끝난 뒤 무대에서 내려온 김하온은 선배 가수들과 가벼운 인사를 나누던 중 레드벨벳 슬기와 눈이 마주쳤다.


가수석에 앉아 있던 슬기는 김하온을 향해 먼저 손을 흔들며 해맑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supershinstudio'


두 사람은 살포시 손을 잡으며 남다른 친분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슬기와 김하온은 최근 JTBC '요즘애들'에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친한 동생 김하온을 반갑게 맞이하며 '누나미' 넘치는 면모를 뽐낸 슬기의 귀여운 모습을 함께 만나보자.


YouTube 'supershinstudi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