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미세먼지 해결 못 해 송구하다"

인사이트청와대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로 고통받는 국민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22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 참석해 최근 화두인 미세먼지 문제를 언급했다.


대통령은 "지난주 유례없이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이 많아 국민들이 큰 고통을 겪었다"며 "그 답답함을 속 시원하게 해결하지 못하고 있어 참으로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또한 "미세먼지 해결은 국민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국정과제"라며 "그 약속을 지키려면 미세먼지 문제를 혹한·폭염처럼 재난에 준하는 상황으로 인식하고 대처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수도권에만 적용되는 '미세먼지 총량제'를 확대하는 수도권 대기 환경개선에 따른 특별법 개정을 위해 협조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민간 전문가, 시민 활동가를 포함해 민관 공동으로 출범하는 미세먼지 대책위원회에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대통령은 "2월 15일 미세먼지 특별법이 시행되고 민관 공동으로 미세먼지 특별대책위원회가 출범하는데, 실효성 있는 범정부 컨트롤타워가 되도록 준비하고 국민소통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국민들이 가지는 중국발 미세먼지에 대한 우려를 신경 쓴 듯, 이 점도 언급했다.


대통령은 "중국도 고통받고 있기에 서로 미세먼지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세먼지 조기경보체계 공동구축 방안에 대해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정치권에 도움을 요청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