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25년 노하우 바탕으로 '차세대 ERP' 시장 적극 공략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현대건설기계·현대일렉트릭 등 대외고객 차세대 ERP 구축AI∙Cloud∙빅데이터 등 IT 신기술 기반 차세대 ERP 전환 선도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홍원표 사장이 이끄는 삼성SDS가 현대건설기계㈜, 현대일렉트릭㈜, 경인양행㈜의 차세대 전사적 자원관리(ERP) 구축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등 ERP사업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17일 삼성SDS는 현대건설기계㈜ 정보화전략수립(ISP), 프로세스혁신(PI) 컨설팅에 이어 본사 및 해외법인 대상 SAP S/4HANA 기반 ‘글로벌 ONE ERP 시스템’ 1단계 구축을 지난 1월 초 완료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상반기까지 예정된 '글로벌 ONE ERP 시스템' 구축으로 원가산출을 정교화하고 수주, 매출, 이익 예측의 정확성을 높이는 등 기업경영 수준 향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근 기업 내 데이터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AI·Cloud 등 IT 신기술로 이를 빠르게 처리∙분석해 의사결정에 반영할 수 있는 차세대 ERP시스템이 기업의 핵심 경쟁력으로 부각되는 추세다.


이에 따라 차세대 ERP시스템 전환을 통해 회사 경영 수준과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기업들이 삼성SDS의 ERP 프로젝트 경험과 기술력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올해 '대외사업을 통한 혁신적 성장'을 경영방침으로 정한 삼성SDS는 AI·Cloud·빅데이터 등 IT 신기술 기반 ERP 구축 방법론을 재정비하면서 차세대 ERP 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삼성SDS는 1995년부터 삼성 전 계열사 ERP 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고 있다.


특히, 2010년 삼성전자의 전세계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하는 글로벌 ERP를 구축했으며 작년부터 S/4HANA 기반의 삼성전자 차세대 ERP 프로젝트를 수행 중이다.


삼성SDS는 이러한 ERP 시스템 구축 노하우와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사전 진단, 컨설팅, ERP 구축, IT 운영 유지보수에 이르는 ERP 시스템 전 과정에서 최고 수준의 프로젝트 수행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김영주 ERP사업팀장(전무)은 "25년 이상 축적된 삼성SDS의 기술력과 1,300명의 ERP 전문 인력으로 신기술 기반 차세대 ERP 구축을 통해 고객 경쟁력 강화에 선도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