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데이터 없이도 사진‧영상 원본으로 보내주는 SKT 차세대 메시지 서비스

SK텔레콤이 데이터 통신을 기반으로 하는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RCS'를 '갤럭시노트9'과 '갤럭시S9‧S9+'를 통해 서비스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데이터 안 쓰고도 5MB 사진‧영상 원본 전송 가능


[인사이트] 서희수 기자 = SKT가 데이터 부담 없는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를 출시한다.


15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이날부터 데이터 통신을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메시지 서비스 'RCS'를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과 '갤럭시S9', 'S9+'를 통해 서비스한다.


RCS 서비스는 세계 이동통신 사업자 협회(GSMA)가 정한 표준 문자 규격(RCS)에 맞춰 기능과 서비스가 대폭 확대됐다.


별도로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하거나 서비스 가입 없이 기본 설치돼 있는 문자메시지 앱을 업데이트하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이동통신 네트워크에서 5MB 이하의 고화질 사진, 짧은 동영상을 데이터 사용 없이도 상대방에게 원본 그대로 전송할 수 있다.


특히 대화창에서 최대 100MB 크기의 사진과 동영상, 음악 파일, 문서 등도 전송 가능하다.


오는 6월까지 프로모션을 적용해 5MB 이상 100MB 이하도 데이터 차감 없이 전송할 수 있다.


기존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는 이용량에 따라 데이터가 차감되는 것은 물론, 경우에 따라 사진과 영상도 용량을 압축해 발송하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RCS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이동통신 고객들이 데이터 차감을 걱정해 Wi-Fi 존을 찾아다니지 않고 사진이나 동영상을 보낼 수 있다.


물론 그룹 채팅, 읽음 확인 등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에서 제공되는 대부분의 기능이 포함돼 있다.


또 하반기부터 기프티콘 선물을 보내고 간단한 송금 기능을 통해 단순한 문자 전송 서비스를 넘어 고객의 생활 속에서 소통을 돕는 서비스로 발전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모든 통신사 가입자들이 RCS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통신 3사간 연동을 준비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상반기 내 연동이 마무리되면 통신사에 관계없이 많은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편리하게 RCS 서비스 사용이 가능하다.


더불어 올해 안에 '갤럭시노트8', '갤럭시S8', '갤럭시S8+'은 물론 다른 제조사의 안드로이드 OS 기반 스마트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에서 출시 예정인 '갤럭시S10'에는 RCS 서비스 기능이 기본 탑재된다.


유영상 MNO사업부장은 "RCS 서비스는 오랫동안 지속돼 온 이동통신의 문자메시지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혁신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SK텔레콤은 2019년에도 많은 변화와 혁신을 통해 고객이 직접 체감하는 서비스 혁신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한편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사 최초로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RCS 서비스를 올해 상반기 선보일 예정이다.


그동안 기업은 자사의 고객에게 보내는 공지, 이벤트, 홍보 등 문자메시지를 텍스트와 인터넷 링크, 간단한 이미지 파일 형태로 서비스해 왔다.


새롭게 선보이는 기업용 RCS 서비스는 사진과 영상 등 멀티미디어와 링크 버튼을 하나의 카드 메시지 형태로 제공한다.


고객이 메시지를 확인하고 상세 정보를 보거나 기업이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문자 앱 안에서 이용하는 장점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