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뚜두뚜두' 원키로 부르며 '목청+얼굴' 터트려버린 이창섭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비투비 멤버 이창섭이 걸그룹 노래를 원키로 소화하던 중 본의 아니게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서는 김완선, 세븐, 비투비 이창섭, 블락비 박경이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이창섭은 팬클럽 '멜로디'를 위해 특별한 무대를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MC 김숙은 곧 입대를 앞둔 이창섭이 팬들을 위해 블랙핑크 '뚜두뚜두'를 준비했다고 밝히면서 분위기를 띄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이창섭은 사뭇 진중한 표정을 지은 채 노래 및 안무를 시작했다.


막상 시작된 이창섭의 무대는 감동보다는 폭소를 자아냈다. 이창섭이 해당 노래를 '원키'로 소화했기 때문이다. 


높은 키를 자랑하는 '뚜두뚜두'를 어떻게든 소화하려 하던 이창섭은 뜻밖의 음 이탈까지 내고 말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이창섭은 공연을 깔끔하게 마쳐야겠다는 의지 하나로 목에 핏대를 세우고 미간을 있는 힘껏 찌푸리며 노래를 이어나갔다.


무대에 열중한 그의 모습은 보는 이의 웃음보를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해당 방송을 본 팬들은 "이창섭 뭘 해도 매력적이다", "원키로 부르는 게 대단하다", "그 와중에 총 쏘는 안무도 하네 귀엽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 관련 영상은 24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비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