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 "위기를 기회 삼아 리딩카드사로 재도약"

인사이트(좌)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우) 이동철 KB국민카드 대표이사 사장 / 사진 제공 = KB국민카드


이동철 사장 "2019년, 위기를 기회 삼아 리딩카드사로 재도약할 것"


[인사이트] 윤혜연 기자 = KB국민카드를 이끄는 이동철 대표이사 사장이 선도하는 카드사(리딩 카드사)로 재도약하기 위한 3대 경영전략을 제시했다.


2일 이동철 사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위기에 위축되기보다 더 적극적으로 모든 사업전략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동철 사장은 올해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 카드 금융 총량 규제, 제로페이 등을 카드업계 위협 요소로 꼽았다. 그러면서 "지금껏 경험하지 못했던 가장 힘든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위기는 늘 있는 것이고, 곧 기회인 만큼 위축되기보다는 더 적극적으로 모든 사업 전략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당부하며 새해 3대 경영 전략을 언급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모든 사업 분야 정교화를 통한 기존 사업 내실화


우선 이동철 사장은 '모든 사업 분야 정교화를 통한 기존 사업 내실화'를 위해 "전통적인 사업영역인 영업·마케팅·금융 부문에서 효율성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저비용 구조인 비대면 채널을 확대하고 고비용 상품에 대한 비용 관리와 마케팅 효율성 제고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조직별 손익 관리 체계도 도입해 영업·프로세스 전반에 대한 손익과 성과 측정도 정교화할 방침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새로운 사업 모델로의 전환 가속화


또 이동철 사장은 사업 포트폴리오의 다각화를 언급하며 "지급결제 기반의 프로세싱 대행사업과 리스금융, 중금리 대출 등 비규제 금융 분야를 지속해서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카드 거래 데이터와 다른 업종의 정보를 융합해 KB금융 플랫폼 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인공지능, 결제 프로세스 간편화 등의 기술로 경쟁력을 확보할 것도 주문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협업·혁신 내재화와 실행 중심 조직으로의 변화


마지막으로 이동철 사장은 독립 조직인 '애자일(Agile)' 조직은 본부 중심으로 확대 개편해 협업 기반의 업무 연결성 강화를 꾀할 계획이다.


이동철 사장은 아울러 "KB금융그룹 내 신설된 부문별 협업 체계에서 지주와 계열사 역량을 하나로 모으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카드사가 주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위기를 도약의 기회로 삼아 더욱 높이 날아오르는 KB국민카드가 돼야 한다"고 임직원들을 당부하며 신년사를 마쳤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