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차기준 역 조병규가 '학교 폭력' 논란에 밝힌 입장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JTBC 'SKY 캐슬'에 출연 중인 배우 조병규가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루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31일 조병규는 자신의 팬카페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학교 폭력이라는 명목으로 글이 올라오고 있는 걸 알고 있었다"며 "오해의 소지가 있다. 한국에서 학교를 9개월 정도 다니고 뉴질랜드 유학을 갔다"고 전했다.


한국에 돌아온 뒤 중학교 동창들과 교류가 없었다는 그는 '학폭' 논란을 전면 부인했다.


인사이트HB엔터테인먼트


또한 작품에 피해를 입히는 게 죽기보다 싫다며 "허무맹랑한 소문이 커질 시 작품이 끝난 후 회사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그는 근거 없는 글로 내 3년의 시간이 무용지물이 되지 않았으면 한다며 "나는 그런 적이 없다"고 못 박았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병규에게 가래침을 맞는 등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그는 조병규가 소위 말하는 '일진' 무리에 있으며 아이들을 괴롭혔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YouTube '콬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