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도적인 공격력으로 아스널에 '5골' 폭격하며 대역전승 거둔 '우주최강' 리버풀

인사이트facebook 'Liverpool FC'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리버풀이 압도적인 공격력으로 리그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30일(한국 시간) 리버풀은 잉글랜드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에서 아스널을 상대로 5-1 대승을 거뒀다. 


리버풀은 전반 11분 아스널의 아인슬리-메이틀랜드 나일스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그러나 리버풀이 아스널에 끌려간 건 단 3분에 불과했고, 그 중심에는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있었다. 


이날 피르미누는 전반 14분 동점 골을 넣은 데 이어 전반 16분 역전 골까지 넣었다. 


후반 20분 페널티킥 득점까지 성공한 피르미누는 프리미어리그에서의 첫 해트트릭으로 2018년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facebook 'Liverpool FC'


피르미누와 함께 리버풀의 이른바 '마누라' 편대를 이끄는 모하메드 살라와 사디오 마네의 활약도 빛났다. 


이날 선발 출전한 살라는 전반 31분 마네의 득점에 도움을 줬을 뿐만 아니라 전반 추가 시간 1분 소크라티스의 반칙을 유도해 페널티킥을 얻어 직접 득점에 성공했다. 


리버풀의 페널티킥 전담 키커 살라는 후반 20분 얻은 페널티 기회를 양보해 피르미누의 해트트릭을 돕는 훈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득점에 성공한 마네 또한 아스널을 상대로 한 4번째 골을 기록하며 아스널에 강한 면모를 보여줬다.


인사이트STV


피르미누와 살라, 마네의 활약으로 5-1 대승을 거둔 리버풀은 17승 3무로 리그 20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앞서 경기를 치른 토트넘이 울버햄튼에 패하면서 리버풀과 2위 토트넘의 승점 차는 9점으로 벌어졌다. 


한편, 이날 1골 1도움을 기록한 살라는 12월 6골 4도움으로 가장 유력한 12월 이달의 선수상 후보가 됐다.


반면 리버풀의 피에르 에메리크 오바메양은 이날 침묵을 지켰다.


YouTube 'GOLAZO 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