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가 정부 주관 '2018 혁신평가'에서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행정안전부 주관 2018 혁신평가에서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구는 소통과 협치에 기반한 주민 참여형 행정 혁신을 이끌어 낸 성과를 인정받으며 5,000만원의 재정 인센티브를 확보했다.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평가는 ▲주민참여 확대 ▲사회적 가치 구현 ▲일하는 방식 혁신 ▲협업문화 조성 ▲청렴도 제고 등 5개 항목 11개 지표로 진행됐다.


평가는 학계와 시민단체 등 20명의 정부평가단과 지역‧성비를 고려해 구성된 200여명의 국민평가단이 참여해 공정성과 객관성을 더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구는 '영등포 열린혁신, 구민과 함께!'라는 목표 아래 주민 소통창구를 대폭 확대하고 주민 체감형 행정 혁신을 도모해 왔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취임 직후 도입한 구민 정책제안창구 '영등포1번가'를 시작으로 '영등포신문고', '영등포100년 미래비전위원회', '타운홀미팅 정례화',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로 이어지는 풀뿌리민주주의 플랫폼 구축을 통해 소통혁신의 뼈대를 튼튼히 다져왔다.


그 결과, 구정 운영의 주체로서 주민 참여를 일상화하고 지역사회에 필요한 다양한 변화를 이끌어 내 호평을 받았다.


이 외도 ▲민관협력 고독사 예방 프로젝트 '빨간우체통 및 고봉밥 사업' ▲주민주도형 보이는 마을소화기 설치 ▲자원순환센터 양면태양광 방음벽 설치 확대 등 사회적 약자의 삶의 질 개선과 안전, 환경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노력들이 돋보였다.


인사이트채현일 영등포구청장 / 사진 제공 = 영등포구청


또한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공공서비스 혁신 부문에서도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여성안심 빅데이터 셉테드(CPTED) 플랫폼 구축 ▲블록체인 평가시스템 구축 ▲사물인터넷 기반 구민 참여형 스마트 전광판 설치 ▲의약품 냉장고 IoT 온도 센서 설치 등 생활 속 과학행정을 구현하며 스마트한 행정 혁신의 기반을 마련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구민 중심의 소통행정과 민관 협치의 혁신노력들이 2년 연속 혁신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값진 성과를 가져왔다"며, "주민으로부터 시작된 변화의 바람을 타고 내년에도 탁 트인 소통과 협치를 통해 주민밀착형 행정 혁신을 선도해 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