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최초 네 자녀 이상 가정에 '출산특별장려금·입학축하금' 지원하는 강동구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새해부터 네 자녀 이상을 둔 가정에 만 5세 미만(59개월)까지 매달 20만원씩을 지원한다. 넷째 이상 자녀가 초·중·고등학교에 들어갈 때 입학축하금 50만원도 받을 수 있다.


강동구는 지난달 20일 다자녀가정 지원 강화를 위해 '서울특별시 강동구 출산장려 및 다자녀가정 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하고, 위와 같은 제도 시행을 위한 법·제도적 근거를 마련했다.


이에 따라 내년 3월부터 강동구 네 자녀 이상 가정은 서울시 최초로 출산특별장려금과 입학축하금 혜택을 받게 됐다.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이번에 신설한 '출산특별장려금'은 자녀를 낳으면 한차례 지원하는 출산축하금과 달리, 아이가 만 5세가 되기 한 달 전(59개월)까지 세대 당 매월 20만원씩 받을 수 있다. 


신청일 기준 다음 달부터 지급되며 세대 당 최대 지원기간은 5년이다.


또한 넷째 자녀부터는 아이가 자라 초·중·고등학교에 갈 때 '입학축하금' 50만원이 나온다. 각 학교 입학 후 1년 안에 신청 가능하다.


대상 가정은 내년 2월부터 주민등록 주소지 동주민센터를 방문해 신분증, 입학통지서 등 관련 증빙자료를 첨부해 신청하면 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초저출산 현상에 직면해 있는 지금, 아동 한명 한명이 행복하게 자라나도록 지역사회가 아동에 대한 투자를 확충하고, 양육 부담을 함께 나눠야 한다"며 "지역이 함께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저출산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