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중국에선 힘든데"…러시아서 '40만대' 질주하는 현대·기아차의 대활약

중국 시장에서의 판매 부진 등으로 올해 경영 상황이 어려웠던 현대·기아차가 러시아에서 '낭보'를 전해왔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중국 시장에서의 판매 부진 등으로 올해 경영 상황이 어려웠던 현대·기아차가 러시아에서 '낭보'를 전해왔다.


25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해 러시아 시장에서 역대 최다 판매 기록을 세울 전망이다.


주요 해외 시장에서의 판매 부진 등으로 올해 경영 상황이 어려웠던 현대·기아차


현대·기아차는 올해 1월~11월 러시아 시장에서 총 37만 4,323대를 판매했다. 시장 점유율은 23.0%.


인사이트(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부회장 / 뉴스1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19.8% 늘어난 수치다.


브랜드를 구분해서 보면 현대차는 16만 4,820대, 기아차는 20만 9,503대를 판매했다. '형님' 현대차보다 '아우' 기아차가 더 선전한 것이다.


러시아 시장에서 월 평균 3만 4,000대를 판매한 현대·기아차는 곧 발표될 12월 판매량까지 합치면 '40만대 판매 돌파'가 유력하다. 


총 37만 9,171대를 판매했던 2013년 이후 역대 최다 판매 기록이다.


인사이트기아차 '리오' / 사진 제공=기아자동차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19.8% 늘어


현대·기아차는 그간 신흥 시장인 러시아 시장 공략에 공을 들여왔다.


2011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시에 연간 2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세웠고, 현지 맞춤형 모델인 쏠라리스, 크레타(이상 현대차), 리오(기아차) 등을 생산했다.


이 중 리오의 경우 러시아 자동차 브랜드 라다의 베스타와 판매량 1위를 다툴 정도로 현지에서 '러시아 국민차'로 불리고 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밖에 현대·기아차는 올 10월 러시아 권역 본부를 설립하고 자율 경영 체제를 강화하기도 했다.


'러시아 국민차'로 불리는 현지 맞춤형 모델 기아차 '리오'


러시아 권역 본부는 주요 신흥 시장인 러시아와 동유럽 지역의 상품 운영을 비롯한 현지 시장 전략, 생산, 판매 등을 통합 운영하고 시장과 고객의 요구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처럼 현대·기아차는 러시아 시장에서의 상승세를 발판 삼아 주요 해외 시장인 미국,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을 만회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중국 시장에서 극심한 판매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만큼 러시아, 인도 등 신흥 시장에서의 선전은 현대·기아차로선 기쁠 수밖에 없는 일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렇다고 중국 시장을 포기한 것은 아니다.


현대·기아차는 현지에 맞춘 가격 및 사양 그리고 중국 현지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실적을 회복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중국 시장에서도 현지 맞춤형 전략을 통해 실적 회복에 나설 계획


또한 ix25, 싼타페, 쏘나타(이상 현대차), K3, KX3(이상 기아차) 등 중국 시장을 철저히 공략한 전략 차종을 차례로 출시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자동차 업계 한 관계자는 "러시아, 인도 등 신흥 시장에서의 선전은 현대·기아차를 힘나게 할 것"이라며 "내년이 매우 중요하다. 신흥 시장에서 자리를 잡는 것은 물론 중국, 미국 시장에서 실적을 회복하지 못한다면 현대·기아차는 올해보다 더 큰 위기를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