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애플빠'도 등 돌리게 한 배짱갑 '아이폰XS' 내년엔 20% 덜 팔린다

내년 애플 '아이폰' 판매율이 올해보다 20% 감소할 것이라는 대만 TF 인터내셔널 증권 밍치궈 애널리스트의 분석이 나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사이트(좌) thenextweb, (우) aivanet


"내년 아이폰 판매율 올해보다 20% 떨어진다"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애플의 내년도 '아이폰' 판매량이 올해보다 크게 감소할 것이라는 전문가 전망이 나왔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나인투파이브맥, 맥루머스 등 전문 IT매체는 대만 TF 인터내셔널 증권 밍치궈 애널리스트의 말을 인용해 내년 '아이폰' 판매율이 올해보다 감소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밍치궈 애널리스트는 투자자들에게 보내는 보고서에서 이전에 제시했던 '아이폰' 판매 예측을 20% 하향 조정했다.


인사이트Cult of Mac


신제품 아이폰 판매량 국내서도 '저조'


그는 올 한해 '아이폰' 판매량이 처음 예상한 2억 1000만대에서 500만대 줄어든 2억 500만대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2019년 1분기 '아이폰' 판매량을 기존 예상치인 4,700만~5,200만대에서 20% 줄어든 3,800만~4,200만대로 내다봤다. 국내에서도 신제품 '아이폰'의 판매량은 예년에 비해 저조하다.


국내 이동통신사에 따르면 11월 한 달간 신규 가입, 번호 이동, 기기 변경을 모두 포함한 신제품 '아이폰' 개통량은 55만 8768대로, 일평균 1만 9,267대로 집계됐다.


인사이트moretify.com


출시 첫 달 일평균 개통량 2만대 미만 '이례적' 


모바일 업계 관계자들은 최근 5년간 '아이폰' 출시 첫 달 일평균 개통량이 2만대 아래로 내려간 것은 이례적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올 하반기 선보인 '아이폰' 3종 모두 혁신 없이 고가라는 느낌을 준 것이 애플이 판매 부진을 겪는 원인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애플은 국내 이동통신사에 광고비와 수리비를 떠넘기고, 고가 전략을 고수하는 등 우리나라에 '갑질'한 횡포가 드러나 소비자들로부터 신뢰를 잃은 상태라고 부연 설명했다.


인사이트Twitter 'A_Webster'


'판매 부진' 애플, 국내 소비자들 상대로 '갑질'…신뢰 잃어 


역차별 논란도 있었다. 판매 부진을 겪는 애플은 앞서 이웃 나라인 일본에는 '아이폰XR' 구매 시 보조금을 지원해 100만원대에 출시된 '아이폰'을 3분의 1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반면 우리나라에서 지원금 언급은 없는 상태이며, '아이폰XR'은 여전히 100만원대에 판매되고 있다.


과연 밍치궈 애널리스트의 분석대로 애플의 내년 판매율이 올해보다 저조할지, 아니면 새로운 전략을 고수해 판매율을 개선할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