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국내 최초 '절친 4명'과 함께 탈 수 있는 눈썰매 개장한다

인사이트에버랜드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점점 추워지는 날씨에 이불 속으로 파고들고 싶겠지만, 지금 가보지 않으면 1년 내내 후회하게 될 장소가 있다.


바로 에버랜드 눈썰매장 '스노우 버스터'다.


지난 14일 에버랜드는 겨울 방학과 함께 눈썰매장 '스노우 버스터'를 개장한다고 밝혔다.


스노우 버스터는 취향별로 골라 탈 수 있는 3개 눈썰매 코스로 나누어져 있다. 경주를 펼치는 '레이싱' 코스, 4인승 눈썰매를 타고 질주하는 '익스프레스' 코스, 어린이 동반 가족을 위한 '패밀리' 코스가 그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에버랜드


먼저 레이싱 코스는 고속 주행으로 120m를 빠르게 내려오며 멋진 에버랜드 전경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다음으로 200m의 가장 긴 슬로프를 보유한 '익스프레스' 코스다. 


익스프레스는 지름 2m, 무게 30kg의 거대 원형 튜브에 4명이 함께 탑승할 수 있어 친구들과 함께라면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게다가 '익스프레스' 코스 시작 지점에는 자동 출발대가 있어 눈썰매에 앉아만 있어도 저절로 출발할 수 있는 편리함이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에버랜드


'패밀리'코스는 어린아이를 동반한 유아 썰매로, 올해부터는 탑승 기준을 키 140㎝ 미만으로 확대하고 전용 레인, 에어 쿠션 등 안정 장치를 강화했다.


에버랜드는 어제(14일) '패밀리' 코스를 시작으로 이달 말까지 모든 눈썰매 코스를 순차 오픈할 예정이다.


겨울 방학 동안 방 안에만 있지 말고 연인 혹은 친구와 함께 눈썰매를 타보는 건 어떨까.


인사이트


인사이트에버랜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