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11월 판매 전년 대비 4.2% 감소한 현대차…"4년 연속 목표량 달성 실패할 듯"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의 11월 완성차 판매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각각 4.2%, 3.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의 11월 완성차 판매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각각 4.2%, 3.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4.2% 감소


4일 현대차는 11월 완성차 판매 실적이 국내 6만 4,131대, 해외 33만 9,250대 등 총 40만 3,381대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2% 감소했다고 밝혔다.


국내 판매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4% 증가했지만 해외 판매는 글로벌 무역 갈등에 따른 중국 자동차 시장의 수요 감소와 터키를 비롯한 신흥국의 경제 위기로 5.0% 줄었다.


1월부터 11월까지의 누계 실적을 보면 국내 시장은 65만 6,243대, 해외 시장은 352만 219대가 팔려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3.3%, 1.7% 증가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차종별 내수 실적을 보면 그랜저가 1만 191대(하이브리드 2,577대 포함) 판매되며 국내 시장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아반떼가 6,243대, 쏘나타가 5,335대(하이브리드 426대 포함) 등 총 2만 3,544대가 판매됐다.


RV는 싼타페가 9,001대, 코나 5,558대(EV 모델 2,906대 포함), 투싼 4,280대, 맥스크루즈 19대 등 지난해 동월 대비 38.1% 증가한 1만 9,018대가 판매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이 2,889대, G70이 1,550대, G90(EQ900 333대 포함)이 882대 판매되는 등 총 5,321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총 1만 3,948대 팔렸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300대가 판매됐다.


인사이트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부회장 / 뉴스1


"주력 모델들이 선전하며 11월 판매 호조 이어가"


현대차 관계자는 "친환경 모델들의 호조를 발판으로 주력 모델들이 선전하며 11월 판매 호조를 이어갔다"며 "주력 차종에 대한 판촉 활동을 바탕으로 G90의 초기 시장 안착에 힘쓰는 한편 시장으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초대형 SUV 팰리세이드의 성공적인 출시를 위해 남은 기간 동안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11월 완성차 판매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4.2% 감소하면서 현대차가 올해 세운 판매량 목표치 달성은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현대차는 올해 국내 70만 1천대, 해외 397만 4천대로 지난해보다 3.8% 증가한 총 467만 5천대를 판매량 목표치로 잡았다.


그런 상황에서 11월까지 누적 판매량이 417만 6,462대에 불과, 올해 목표치를 달성하려면 현대차는 12월 국내와 해외 판매에서 총 49만 8,538대를 판매해야 한다.


하지만 올해 11월까지의 평균 판매량이 37만 9,678대라는 점을 봤을 때 판매량 목표치 달성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물론 국내와 해외 판매를 따로 떼어 놓고 보면 11월까지 누적 국내 판매는 65만 6,243대로 12월에 4만 4,757대 이상만 판매하면 올해 목표치인 70만대 1천대를 달성하게 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4년 연속 판매량 목표치 달성 실패?


반면 해외 판매는 12월에 45만 3,781대를 판매해야 목표치를 달성하는데 월 평균 32만대를 판매하고 있어 목표치 달성이 사실상 어려워 보인다.


만약 현대차가 올해 목표치 달성에 실패하면 4년 연속 목표치 미달이다. 해외 판매의 부진이 갈 길 바쁜 현대차의 발목을 잡은 것이다.


기아차 역시 상황은 비슷하다.


기아차의 올해 판매량 목표치는 지난해보다 4.3% 증가한 287만 5천대(국내 52만대·해외 235만 5천대)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11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257만 1,174대(국내 48만 9,500대·해외 208만 1,674대)로 목표치에 30만 3,826대 모자라다.


국내의 경우 현대차와 마찬가지로 목표치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지만, 해외는 월 평균 판매량이 18만 9천대에 불과해 부족한 27만 3,326대를 채울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와 관련해 업계 한 관계자는 "해외 판매의 부진이 현대·기아차의 발목을 잡고 있다"면서 "판매량 목표치 달성을 4년 연속 실패할 경우 현대차는 해외 판매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새로운 전략 또는 변화를 줘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11월 국내 4만 8,700대, 해외 19만 8,415대 등 총 24만 7,115대를 판매했다. 국내 판매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7%, 해외 판매는 4.6% 각각 줄어들며 총 3.8%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