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의 메날두 시대가 끝났다" 모드리치, '2018 발롱도르' 수상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드디어 10년간 '메날두'가 독차지했던 '발롱도르'의 주인공이 바뀌었다.


그간 예상만 나오고, 루머로 떠돌고, 수상자가 유출되는 등의 일이 있었지만 오늘(4일) 드디어 오피셜이 나왔다.


레알 마드리드의 루카 모드리치(크로아티아)가 '메날두'의 시대를 무너뜨리고, 발롱도르의 수상자로 결정됐다.


4일(한국 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프랑스 풋볼' 주관 '2018 발롱도르 시상식'에서는 193개국 축구 기자단의 투표 결과가 발표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발롱도르는 한 해 동안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축구선수에게 돌아가는 상으로, 선수들에게는 '꿈'과 같다. 객관성도 가장 높아서 선수를 평가할 때 중요한 잣대로 사용된다.


지난 10년 동안 이 상은 메시와 호날두가 각각 다섯 번씩 나눠 갖으며 독식해왔다.


하지만 올해 드디어 둘만의 '양강 구도'가 무너졌다. 유럽 올해의 선수와 피파 올해의 선수를 차지했던 모드리치가 2017-18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준우승을 이끈 주역으로 평가되며 상을 가져간 것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당초 예상은 했지만, 워낙 메날두가 강력했었기 때문에 결과는 두과봐야 한다는 여론이 많았다.


하지만 모드리치는 호날두를 2위로 밀어냈고, 국가대표 동료 앙트완 그리즈만과 킬리언 음바페 그리고 메시를 각각 3위, 4위, 5위로 밀어내며 발롱도르의 주인공이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