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스타렉스 팔던 현대차 정의선도 화들짝 놀란 르노삼성 '마스터' 한 달 판매량

르노삼성자동차가 현대자동차가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국내 상용차 시장을 뒤흔들기 위해 프랑스 르노 본사에서 수입한 상용차 '마스터'가 출시 한 달 만에 목표 판매 대수를 뛰어넘는 놀라운 기록을 달성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르노삼성자동차


"국내 상용차 시장을 뒤흔들겠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현대자동차가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국내 상용차 시장을 뒤흔들기 위해 프랑스 르노 본사에서 수입한 상용차 '마스터'가 출시 한 달 만에 목표 판매 대수를 뛰어넘는 놀라운 기록을 달성했다.


19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공식 출시된 '마스터'는 이달 15일까지 200대가 판매됐다.


여기에 사전 계약 물량까지 포함하면 600대 이상이 판매됐다. 연말까지 300대 정도 판매될 것으로 예상했던 르노삼성의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은 것이다.


르노삼성 관계자에 따르면 판매 물량이 600대를 넘기면서 이후 계약하는 차량은 내년 3월 이후에나 인도받을 수 있게 됐다.


인사이트사진 = 박찬하 기자 chanha@


이 때문에 르노삼성은 프랑스 르노 본사에 추가 증산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내년 3월 이후부터는 원활한 공급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마스터는 국내 경쟁 모델에 비해 가격은 400만∼500만원 정도 비싸다"며 "하지만 넓은 적재 공간, 뛰어난 퍼포먼스와 높은 연비 효율 등 국산 그 어떤 상용차도 보여주지 못한 '특장점'을 내세워 '가성비 甲' 차량으로 불리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 박찬하 기자 chanha@


국산 그 어떤 상용차도 보여주지 못한 '특장점'을 내세운 '가성비 甲' 차량


이어 "캠핑카로서의 수요도 있어 특수차 제조 업체들이 마스터를 기반으로 한 캠핑카 제작에 나서고 있다"면서 "마스터가 국내 상용차 시장의 독점적인 구조를 뛰어넘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르노삼성의 '야심작' 마스터는 유럽을 넘어 전 세계에서 판매되고 있는 르노 그룹의 상용차 주력 모델이다.


인사이트사진 = 박찬하 기자 chanha@


현재 3세대 모델이 전 세계 43개국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특히 지난 2014년 출시된 3세대 부분 변경(페이스 리프트) 모델은 유럽 상용차 시장에서 판매 1위를 지키며 그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마스터는 프랑스 파리 인근에 있는 르노 그룹 상용차 전문 공장인 바띠 공장에서 생산되며 국내에 공급되는 모델도 전량 이곳에서 만들어진다.


국내에는 '마스터S(숏바디 모델)'와 '마스터L(롱바디 모델)' 2가지 모델로 출시되고 있다.


마스터 S와 마스터 L은 각각 전장 5,050mm/5,550mm, 전폭 2,020mm, 전고 2,305mm/2,485mm, 적재 중량 1,300kg/1,200kg, 적재 공간 8.0㎥/10.8㎥의 넓은 화물 공간을 제공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 박찬하 기자 chanha@


또한 넓은 사이드 슬라이딩 도어와 545mm로 매우 낮은 상면고(바닥으로부터 적재함까지 높이)를 가지고 있어 화물의 상, 하차 시에 작업자의 부담을 덜어준다.


여기에 한국형 마스터는 르노 그룹의 최신 엔진 기술이 적용된 2.3L 트윈 터보 디젤 엔진이 장착돼 최고 출력 145ps, 최대 토크 36.7kg.m를 뿜어낸다.


연비도 마스터 S는 10.8km/ℓ, 마스터 L은 10.5km/ℓ로, 동종 모델은 갖추지 못한 뛰어난 퍼포먼스와 높은 연비 효율을 보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