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1 1℃ 인천
  • 4 4℃ 춘천
  • 8 8℃ 강릉
  • 5 5℃ 수원
  • 1 1℃ 청주
  • 2 2℃ 대전
  • 5 5℃ 전주
  • 5 5℃ 광주
  • 6 6℃ 대구
  • 13 13℃ 부산
  • 8 8℃ 제주

"트와이스도 빼라" 이번엔 다현이 입은 위안부 티셔츠 트집 잡은 일본 정치인

일본 우익 정치인이 이번엔 트와이스 다현이 입은 위안부 티셔츠를 걸고넘어졌다.

인사이트Twitter 'JYPETWICE'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일본 우익 정치인이 이번엔 트와이스 다현이 입은 위안부 티셔츠를 걸고넘어졌다.


지난 13일 일본 홋카이도 현의원 오노데라 마사루는 자신의 트위터에 "원자폭탄 티셔츠를 입은 BTS가 NHK 홍백가합전에 나오지 않는다. 이것은 좋은 소식이지만 또 하나의 안 좋은 소식이 전해졌다"라며 다현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인사이트Twitter 'TheFlowerDance'


공개된 사진 속 '마리몬드' 티셔츠를 입고 있는 다현이 보인다.


'마리몬드(Marymond)' 브랜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돕는 프로젝트를 하고 있다.


오노데라 마사루는 "다현이 위안부 티셔츠를 입고 있던 것을 발견했다. 이 티셔츠 매출은 한국 위안부 활동 자원금으로 쓰인다. NHK는 이런 반일 활동가를 홍백가합전에 출전시킬 것이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에 이어 트와이스까지 홍백가합전에 출연시키지 못하게 하려는 주장이다.


인사이트오노데라 마사루 / Twitter 'onoderamasaru'


한편 오노데라 마사루 의원은 자민당 소속 극우 정치인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4년 그는 집단적 자위권 용인 항의로 신주쿠에서 분신 사건이 발생하자 본인 트위터에 "이것은 공공장소에서의 민폐이자 명백한 범죄"라고 주장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