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도 이름은 모르지만, 후르츠 칵테일에서 쏙쏙 골라먹게 되는 '이것'

인사이트Instagram 'hana_luvvv'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상큼 달달한 맛으로 미각을 돋구는 '후르츠 칵테일'.


후르츠 칵테일은 달콤한 시럽에 파인애플, 체리 등 다양한 과일을 한데 모아 만든 일종의 '과일 통조림'이다.


통조림이다 보니 보관성이 뛰어나 과일을 사시사철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후르츠칵테일은 그 자체로도 맛있지만, 여타의 음식과 궁합도 예술이다.


인사이트Instagram 'ro____vely'


아이스크림이나 팥빙수 위에 살포시 얹어주기만 하면 근사한 디저트로 완성해주는 힘을 지녔다.


그런데 유독 이 '후르츠 칵테일' 중에서도 독보적인 인기를 구가하는 물체(?)가 있다.


그 주인공은 흰색 젤리 '나타드코코'다.


다소 생소한 이름을 지녔지만, 우리에게 코코넛 젤리로 익숙한 이 물체의 본래 이름은 '나타드코코'다.


나타드코코는 코코넛 즙에 초산균을 첨가해 만드는 반투명한 젤리 형태를 일컫는데, 젤리에 설탕과 같은 단맛을 가미해 유통된다.


인사이트나타드코코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코코넛 향과 어우러진 달달한 맛이 일품인 덕분에 '코코팜'과 같은 다양한 음료와도 궁합을 이루고 있다.


특히 쫄깃한 '식감'은 한번 맛보면 잊을 수 없는 촉감을 선사해 마니아층이 두텁기도 하다.


이 때문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후르츠 칵테일이 아닌 후르츠 '나타드코코'를 팔아달라는 요구가 쇄도(?)하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이를 본 누리꾼들은 "코코넛 젤리 존맛", "저것만 골라 먹어서 엄마한테 자주 혼남", "저것만 후르츠로 팔아주세요ㅠ"와 같은 다양한 댓글을 남기며 나타드코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