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마드리드는 '축구천재' 음바페 몸값으로 2,756억원을 베팅했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리오넬 메시, 네이마르 등 축구판을 뒤집어놓은 슈퍼 루키들.


그리고 그들의 기록을 전부 갈아치우며 새로운 '축구 천재'로 등극한 킬리안 음바페의 몸값이 무려 2억 1,400만 유로(한화 약 2,756억원)에 달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7일(한국 시간) 독일 매체 '풋볼리크스'는 킬리안 음바페가 파리 생제르맹(PSG)으로 이적하던 당시 레알 마드리드도 그의 영입을 준비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AS 모나코에서 음바페가 두각을 나타내자 PSG와 레알 마드리드는 그의 영입을 희망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결국 PSG는 1억 8,000만 유로(한화 약 2,318억원)에 음바페를 영입했고, 레알 마드리드는 영입 경쟁에서 밀렸다는 보도가 쏟아졌다.


하지만 당시 레알 마드리드는 음바페를 위해 말도 안되는 금액을 제시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레알 마드리드는 AS 모나코 측에 PSG와 같은 1억 8,000만 유로를 제시했다.


여기에 3,400만 유로(한화 약 437억원)에 달하는 세금까지 모나코 대신 지불하겠다는 뜻을 보였고 이 금액을 합치면 무려 2억 1,400만 유로(한화 약 2,756억원)에 달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현재 이적료 랭킹 1위에 빛나는 네이마르의 2억 2,200만 유로(한화 약 2,885억원)와 견주어도 전혀 손색이 없는 금액.


하지만 음바페는 카림 벤제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가레스 베일 등 주전 경쟁이 막막한 레알 마드리드 대신 PSG를 선택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재정적인 힘'을 제대로 느낄 수 있었던 일화. PSG로 이적한 음바페는 1년 만에 세계 최고 선수 반열에 이름을 올리며 자신의 비싼 몸값을 스스로 증명해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