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팬들 눈물 훔치게 만든 어제자 한국시리즈 3차전 '시구자'의 정체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한국시리즈 3차전 시구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하며 잊지 못할 명장면을 만들어냈다.


지난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3차전에는 특별한 시구자가 나서 화제가 됐다.


이날 한국시리즈 3차전 시구자는 등장부터 많은 이들의 함성을 불러일으켰다.


그는 인기 연예인도, 유명인도 아니었다. 바로 공모를 통해 선정된 시구자, 시각장애인 이상(57)씨였다.


인사이트YTN NEWS


이날 경기 시작 전 SK행복드림구장 전광판에는 이씨의 딸 세희씨의 모습이 비쳤다.


영상에서 세희씨는 "시각장애인인 아버지는 소리로 야구를 즐기는 열혈팬"이라며 "그런데 현재 암 투병 중이라 야구장을 거의 찾지 못한다. 이번 시구로 아버지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겨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후 이씨가 딸 세희씨의 도움을 받아 마운드에 오르자 관중석에서 뜨거운 함성과 박수 소리가 쏟아졌다.


장내 아나운서는 "(이씨의) 정확한 시구를 위해 정숙하고 홈플레이트 뒤의 관중만 박수를 쳐달라"고 요청했다.


인사이트뉴스1


세희 씨가 귓속말로 포수의 위치를 알려주자 이씨는 그곳을 향해 힘껏 공을 던졌고, 공은 한번 튕겨진 뒤 이재원 포수의 미트에 정확히 들어갔다.


환하게 웃는 이씨의 모습. 경기장을 찾은 수많은 야구팬들은 그의 열정에 큰 환호로 화답했다.


앞서 KBO는 야구와 관련된 특별한 사연을 가진 팬들이 한국시리즈 시구할 기회를 주기 위해 시구자 공모 이벤트를 진행했고, 이에 응모한 세희 씨가 아버지와 함께 마운드에 서게 됐다.


한편 지난달 27일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도 정의윤의 극적인 동점 홈런에 감격의 눈물을 터뜨렸던 김유현(10) 어린이가 시구자로 나서며 야구팬들에게 감동과 재미를 준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