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BMW가 야심차게 내놓은 괴물 SUV 'X7' 클라스…"타의 추종 불허"

BMW가 새로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공개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BMW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BMW가 새로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공개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롤스로이스 컬리넌과 기술을 공유한 대형 SUV 'X7'이 그 주인공이다.


프리미엄 브랜드 롤스로이스 컬리넌과 기술 공유


17일(현지 시간) 더 드라이브 등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에 따르면 X7은 지난해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발표한 X7 i퍼포먼스 컨셉트의 양산 제품이다.


컨셉트에서 보여준 웅장한 키드니 그릴과 각진 헤드라이트가 유지됐으며, 측면은 탑승의 편의성을 위해 앞문 대비 뒷문의 크기를 키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BMW


후면은 BMW의 고급 세단 7시리즈를 연상케 하는 리어램프와 크롬바, 범퍼 일체형 머플러팁이 장착됐다.


X7의 가장 특징은 2+3+2시트, 7인승 좌석으로 구성됐다는 점이다. 특히 3열에 2인승 자리가 있다는 점은 X7의 내부가 매우 크다는 것을 짐작케 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BMW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괴물 SUV'


실제 X7 차체는 전장 5,151mm, 전폭 2천mm, 전고 1,805mm, 휠베이스는 3,105mm에 달한다.


차 크기만 놓고 보면 국내에서 가장 큰 SUV G4 렉스턴(쌍용차)보다 30.1cm 길고, 너비도 3cm 더 넓다. 크기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괴물 SUV'인 셈.


여기에 엔진은 직렬 6기통 3.0리터 방식을 기준으로 가솔린과 디젤 2가지로 구성돼 있다.


e30d에는 3.0리터 직렬 6기통 터보 디젤 엔진이 최대 262마력을 발휘하고, 최상위 M520d의 경우 터보 차저 6기통 유닛으로 최대 395마력의 힘을 발휘한다. 최대 토크는 각각 63.2㎏·m, 77.5㎏·m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BMW


가솔린 엔진으로는 최대 335마력의 최대 토크 45.9㎏·m의 성능을 내는 40i(3.0리터 6기통 터보)와 터보 차저 6기통 엔진과 V8을 장착한 최고 456마력, 최대 토크 66.2㎏·m의의 50i 모델이 있다.


또 편의 및 안전 품목으로는 사각 지대 경고, 차선 이탈 경고, 전후면 충돌 경고, 보행자 충돌 경고 등이 기본으로 탑재됐다. 상위 트림에는 파킹 어시스트 플러스, 액티브 레인 키핑 어시스트, 트래픽잼 어시스트가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BMW


이밖에 모든 X7 모델은 xDrive 후륜 기반 4륜 구동 시스템을 사용하며 눈길이나 모래, 산골 등 전천후 주행 성능을 보장하는 오프로드 패키지는 옵션으로 포함됐다.


한편 X7의 판매는 내년 3월부터 시작되며, 판매 가격은 8만 2천 유로(한화 약 1억 675만원)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