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전 내내 '미친 클래스' 증명하며 MOM 선정된 '축구 도사' 기성용

SBS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기성용에게 지옥의 '옥천 허브'는 없었다. 기성용의 패스는 하나하나가 전부 '당일특급' 수준이었다.


지난 16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파나마와의 평가전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대표팀은 전반 4분 만에 박주호의 득점이 터지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전반 32분에는 황인범의 환상적인 중거리포로 점수 차를 벌렸다.


SBS


그러나 2골을 득점한 직후 대표팀은 집중력을 잃으며 흔들렸다. 전반 종료 직전 압디엘 아로요에게 헤더 만회골을 허용한 데 이어 후반 3분 롤란도 블랙번에게 동점골까지 내준 것이다.


사소한 패스 실수로 순식간에 동점을 허용하자 선수단의 분위기는 가라앉았다.


이 같은 상황에서 기성용은 팀의 중심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중원에서 볼을 소유하고 공격의 활로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


SBS


전반전에도 좋았으나, 그의 진가는 팀이 어려움에 처한 후반전 들어 확실히 드러났다.


수비진에서 공을 넘겨받은 기성용은 좌우로 벌려주는 롱 패스를 자주 시도하며 파나마의 측면을 흔들었다.


그의 발끝을 떠난 공은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오버래핑하는 풀백들에게 전달됐다. 마무리가 아쉬웠지만, 몇 번의 좋은 찬스가 찾아왔다.


SBS


또 그는 때로 조금 더 전진해 공격수들에게 직접 공을 배급하기도 했다. 후반 종료 직전 남태희의 머리에 정확히 배달된 '택배 패스'는 압권이었다.


이처럼 엄청난 활약에 기성용은 경기 후 공식 최우수선수(MOM)로 선정되기도 했다.


기성용은 오는 아시안컵 직후 대표팀 은퇴를 암시해왔다. 하지만 현재 상황에서 기성용이 없는 대표팀은 상상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SB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