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팀, 복병 파나마 상대로 '2골' 넣으며 2-1로 전반전 종료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석현준과 손흥민을 공격 선봉으로 나선 대표팀이 복병 파나마를 상대로 전반전을 2-1로 마무리 지었다. 


16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파나마와 경기를 치르고 있다. 


벤투 감독은 파나마 평가전에서 석현준을 원톱으로 세웠으며, 손흥민과 황희찬을 좌우 측면 공격수로 배치한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인사이트SBS


이날 전반전에는 두 팀 모두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하지만 역시 대한민국의 경기력이 우세했다. 


전반 4분 박주호는 황희찬의 드리블을 이어 받아 파나마의 골망을 흔드는 데 성공했다. 


스웨던전에서 부상을 입었던 박주호는 그간의 아쉬움을 씻어내며 A매치 첫 골 기쁨을 맛봤다. 


두 번째 골은 황인범 선수였다. 황인범 선수는 아시안게임 이후 전역했으며, 전역 첫골을 넣으며 대한민국의 전반전을 완벽하게 이끌었다. 


아쉽게도 전반전 종료 직전인 44분 20초 파나마의 아브디엘 아로요가 만회골을 넣으며 한 골을 내주며 전반전은 끝이 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