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도 이해하기 쉽도록 쓰레기 배출요령 안내문 '3개 국어'로 제작한 동작구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작구청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최근 다문화가정과 외국인노동자 등 동작구에 거주하는 외국인이 올해 9월말 기준 약 1만9천여명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지만, 언어와 생활문화가 달라 쓰레기 배출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올바른 쓰레기 배출문화 조성을 위해 '쓰레기 배출요령 외국어 안내문' 2만부를 제작·배포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쓰레기 배출방법을 외국인들도 이해하기 쉽도록 외국어로 제공하여 쓰레기 배출시 겪는 불편을 최소화하고 올바른 쓰레기 배출을 통해 체계적인 쓰레기 수거환경을 만들기 위해 추진되었다.


안내문은 관내 거주외국인 중 중국인의 높은 거주비율(83%)을 반영하여 중국어와 영어로 배출요령을 번역하여 4단접지형태의 A4용지크기로 제작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작구청


안내문에는 ▲동별 쓰레기 배출요일·시간 ▲일반생활쓰레기, 재활용품, 음식물쓰레기 등 종류별 배출방법 ▲대형생활폐기물 및 폐가전 처리방법 등을 알아보기 쉽게 담았다.


또한 '쓰레기 무단투기 및 배출규정 위반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는 문구를 포함하여 외국인들이 이를 모르고 잘못 배출해 부과처분을 받는 일이 없도록 사전예방에도 힘썼다.


제작된 안내문은 15개의 각 동주민센터 및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에 비치하여 외국인 거주지역을 중심으로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광정 청소행정과장은 "외국어 안내문을 통해 관내 거주외국인들의 쓰레기 배출에 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깨끗하고 쾌적한 동작구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발굴․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