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공무원 의자로 내려친 뒤 웃으며 '인증사진' 찍은 러시아 축구선수

인사이트2014 브라질 월드컵 당시 코코린 / 뉴스1


[인사이트] 김진솔 기자 = 러시아 정상급 축구선수들이 한국계 공무원을 무자비하게 폭행하고 인종차별적 폭언까지 퍼부었다.


해당 선수들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러시아 대표팀으로 한국과 맞붙었던 알렉산드로 코코린(27)과 러시아 2위 클럽 크라스노다르의 파벨 마마에프(30)로 알려졌다.


지난 8일 두 선수는 러시아 모스크바 한 식당에서 한국계 러시아인이자 산업통상부 국장인 데니스 박을 의자로 내리찍는 등 무차별 폭행을 가했다.


러시아 매체 RT의 보도에 따르면 데니스 박의 친구는 법정에서 "그가 코코린과 마마에프로부터 큰 위협을 받았다. 두 선수가 데니스 박에게 '아직 살아있다니 운이 좋은 줄 알아'라고 협박했다"고 증언했다.


덧붙여 "코코린과 마마에프는 사건 당시 '한국의 코믹한 가수' 이름을 언급하며 데니스 박을 구타하며 괴롭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Ruptly'


당시 옆에 있던 목격자들은 "두 선수가 피해자를 향해 '중국인은 네 나라로 돌아가라'고 소리쳤다"고 증언했다.


또한 데니스 박의 변호사는 "(두 선수는) 데니스 박의 인종을 조롱했다. 피해자는 뇌진탕을 입었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무자비한 폭행 장면이 담긴 영상은 유튜브 등을 통해 전 세계로 퍼져나가 축구팬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번 사건이 더 큰 반향을 일으키는 이유는 수갑을 차고 해맑게 웃는 코코린의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


인사이트Twitter 'YaroLFC'


지난 11일(한국시간) 러시아 기자의 SNS에는 수갑을 차고 해맑게 웃는 코코린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을 게시한 기자는 "전 세계 축구계를 당황하게 한 코코린은 의아하게도 유쾌하게 웃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코린 소속팀인 러시아 1위 클럽 상트페테르부르크는 "역겹다"며 비판 수위를 높였고 마마에프 소속팀은 계약 해지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에 대해 러시아 체육부 장관 파벨 콜로코프는 "러시아의 모든 축구에 그림자를 드리우는 스포츠맨답지 않은 행동이다. 두 선수는 러시아 대표팀에서 뛸 수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며 분노했다.


인사이트YouTube'Миша Гончаров'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