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문화 다양성이 있는 '韓문화 페스티벌' 개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은평구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문화마을을 지향하는 은평구가 10월 문화의 달을 맞아 특별한 페스티벌을 준비했다.


11일 은평구는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북한산 韓문화체험 특구' 일대에서 '2018년 문화 다양성이 있는 북한산 韓문화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북한산 韓문화 페스티벌'은 은평구 대표 관광축제로 2011년 북한산과 아웃도어를 테마로 시작한 뒤 올해로 8회째를 맞았다.


특히 이번 페스티벌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역특화 문화 다양성 활성화 공모 사업'을 통해 지자체 중 유일하게 은평구가 선정된 것을 계기로 은평지역 특성을 반영해 개최하는 것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은평구


축제 첫날인 19일은 '문화 다양성이 흐르는 韓문화체험 특구'라는 주제로 구파발역 3번 출구 인근 '롯데몰 은평점' 옆 부지에서 진행된다. 


이외 韓문화 체험 특구 안내 및 서울 속 마을 여행 '은평 한옥마을', 문화 다양성, 韓문화 체험과 먹거리 등 다양한 체험·안내 부스가 운영된다. 


또한 韓문화 체험 특구 특색을 살려 '줄타기' 및 국악인 남상일의 공연과 가수 박상민과 함께 출연하는 전통예술과 대중예술의 콜라보 콘서트가 오후 5시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다음 날인 20일에는 북한산성 입구 제2주차장에서 행사가 개최한다. 韓문화체험 특구 및 문화 다양성, 아웃도어, 특산물 등 체험·안내 부스가 운영되며 오후 4시부터 '한복패션쇼'와 코요테와 박현빈, 박남정 등이 출연하는 '세대공감 7080 콘서트'가 열린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은평구


21일은 오후 4시 북한산성 입구 제2주차장에서 진행되는 문화 다양성 이야기 콘서트 '내를 건너 숲으로'에서는 가수 인순이와 대중성을 확보해 가고 있는 서울오케스트라가 한 무대에 서서 가요와 클래식의 절묘한 하모니를 이루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페스티벌은 콘서트 내용과 어우러지는 배경을 샌드아트와 영상으로 표현해 공감각적 융·복합 콘서트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콘서트는 방송인 강석이 사회로 진행하며 인디밴드 데일리스, 아이돌 크나큰, 데이비드오, 오페라 은평 누리 등이 참여한다.


김미경 구청장은 “문화 다양성의 가치에 대한 공감대 형성 및 확산과 소통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며 "구민에게 문화적 삶의 질 향상과 가족 단위 관람객들에게 좋은 볼거리와 추억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