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내내 두드려 맞으며 하빕에게 '완패'한 코너 맥그리거

인사이트BT Sport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라이트급 최강자' 코너 맥그리거가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의 타이틀전에서 완패했다.


7일(한국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는 UFC 229 메인 이벤트로 맥그리거와 하빕의 타이틀전이 펼쳐졌다.


맥그리거는 도전자 신분으로 경기에 나섰다. 한 판에 300만 달러(맥그리거 기준·한화 약 34억원)이 걸려 있는 빅 매치였다.


BT Sport


그러나 이날 맥그리거는 격투기 전적 26승 무패에 빛나는 하빕을 맞아 고전을 면치 못했다.


위협적인 레슬링을 앞세운 하빕은 시종일관 맥그리거를 밀어붙였다. 맥그리거는 최강자라는 칭호가 무색하게 쉴 틈 없이 바닥에 나뒹굴며 방어에 급급했다.


특히 2라운드 시작 후 하빕의 왼손 훅이 맥그리거의 얼굴을 그대로 강타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BT Sport


하빕은 맥그리거의 얼굴에 니킥을 시도했고, 바닥에 누운 맥그리거를 향해 연속적인 타격을 가하기도 했다.


그리고 4라운드에서 하빕에게 목을 졸리던 맥그리거는 항복을 선언했다. 경기는 하빕의 서브미션 승리로 끝났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