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년간 안경쓰던 남성이 하루아침에 시력 '0.2→1.2'까지 치솟았다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중학교 때부터 26년 동안 안경을 써오던 남성이 어느 날 갑자기 시력이 좋아져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는 0.2, 0.3이었던 시력이 1.0, 1.2로 올라간 30대 남성 박헌수 씨의 사연이 소개됐다.


방송에서 박씨는 "심봉사가 눈 뜨듯이 하나씩 다 보였다"라며 멀리 있는 글씨도 척척 읽어냈다. 


이제는 전에 쓰던 안경이 불편하게 느껴질 정도라고.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며칠 전 박씨는 오른쪽 눈에 다래끼를 앓다가 병원에 치료를 받고 약을 처방받았다.


박씨가 처방받았던 약은 소염제와 항생제 등 염증을 가라앉히기 위한 약으로 눈에 직접 영향을 주는 약은 없었다.


그런데 이 약을 다 먹은 후 박씨는 갑자기 시력이 좋아졌다. 


박씨의 가족들도 "믿기지 않는다", "거짓말 같다"라며 갑작스러운 시력 상승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대체 시력이 어떻게 하루아침에 좋아질 수 있었던 것일까. 


이에 박씨는 방송 제작진과 함께 병원을 방문해 그 원인을 살펴봤다. 


검사 결과, 의사는 "박씨의 눈에 생겼던 다래끼가 인접한 각막을 누르게 되면서 난시나 근시가 줄어든 것으로 생각이 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근시가 좋아지고 시력이 좋아지는 경우는 굉장히 드문 경우"라고 설명했다.


박씨를 괴롭혔던 눈 다래끼가 도리어 시력 향상에 영향을 끼친 것. 


이어 의사는 "경과를 지켜봐야겠지만, 다래끼 증상이 호전됨에 따라 다시 시력이 옛날로 돌아갈 수 있다"는 소견을 전했다. 


Naver TV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