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개막한 장애인 아시안게임서 '한반도기' 들고 공동 입장한 남북 대표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남북 장애인대표팀이 장애인 종합 국제스포츠대회 사상 처음으로 한반도기를 휘날리며 등장했다.


지난 6일(한국 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아시안패러게임) 개회식에서 남북 장애인대표팀이 공동 입장했다.


이날 '코리아' 선수단은 남측 휠체어펜싱 김선미(29)와 북측 수영 심승혁(22)을 기수로 내세웠다. 선수단은 43개 참가국 가운데 14번째로 스타디움에 들어섰다.


인사이트뉴스1


김선미 선수가 한반도기를 든 심승혁의 휠체어를 밀어주며 함께 입장하는 모습은 많은 이들의 감동을 자아냈다.


이로써 남북은 장애인 국제종합대회 사상 첫 공동입장, 첫 남북단일팀이라는 새역사를 썼다.


이번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남북단일팀은 남자탁구 단체전(TT6-7)과 남자수영 계영·혼계영 34P(4×100M) 등 2종목에 출전한다.


남북단일팀 경기 결과는 아시안게임 때와 같이 '코리아(COR)'로 따로 집계된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남북 사이에는 전례 없던 '훈풍'이 불고 있다. 올해만 벌써 평창 동계올림픽,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장애인 아시안게임에 이르기까지 국제스포츠대회에서 세 차례나 손을 맞잡았다.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는 오는 13일까지 총 568개 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