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 10년간 항공사 모델한 배우 '박주미'가 매년 받은 꿀 혜택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박주미가 과거 항공사 모델을 하던 시절 특별한 혜택을 받았었다며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6일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박주미와 박성광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박주미는 등장부터 예쁜 미모로 아는형님 멤버들의 감탄사를 자아냈다. 


박주미는 "최근 종영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이어 "개인적으로 좋은 건 예전엔 길을 지나가면 나이 있는 분들만 아는 척 해서 아들이 '나이 드신 분만 엄마 알아본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드라마로 10대 팬들이 많이 생긴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감사하다"고 고백했다.


박주미는 방송 중 과거 항공사 모델을 하며 겪었던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박주미는 지난 1993년부터 2000년까지 A 항공사 모델을 한 바 있다. 한 명이 항공사 모델을 근 10년간 이어오는 일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박주미는 "계약서 상으로 1993년부터 2000년까지 A 항공사 모델을 근 10년 가까이 했다"고 전했다.


또한 "국제선 10장, 국내선 10장을 받았다. 국제선의 경우 비즈니스 석으로 매년 나왔다"고 말했다.


더불어 "써도 소진되지 않고 계속 있었다. 그걸 다 못 쓴 게 후회된다. 후회 잘 안 하는 편인데 아깝더라"고 털어놨다. 


Naver TV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