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방적 '퇴출 번복'사태 겪은 현아·이던, 결국 함께 큐브 떠난다

인사이트큐브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열애 인정 이후 소속사 퇴출 번복 사태를 겪은 가수 현아와 그룹 펜타곤 이던이 결국 큐브엔터테인먼트를 떠날 전망이다.


5일 가요계 관계자에 따르면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이별 수순을 밟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아는 큐브 측에서 자신과 상의하지 않고 퇴출 결정을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에 상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큐브 임원진 의견이 갈리며 큐브 측은 퇴출 보도자료를 번복했지만, 사이가 벌어진 현아와 갈등 해결에 무리가 있다고 판단해 계약을 매듭짓는 분위기다.


인사이트Instagram 'hyunah_aa'


지난달 13일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신뢰회복이 불가능하다 판단된다며 현아와 이던을 퇴출시키겠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두 사람 퇴출은 확정된 사항이 아니라고 번복한 바 있다.


당시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안일한 일처리 방식이 비판을 받기도 했다.


또한 개국공신인 현아를 일방적으로 퇴출하는 조치가 과하다는 논란도 일었다.


한편, 현아는 AOMG 이적설이 돌았으나 현재 두 사람의 향후 거취는 정해진 바 없다.


인사이트큐브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