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박해미가 안 만나준다" 서운하다고 고백한 '음주운전 사망사고' 황민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민이 음주운전 혐의에 대한 잘못을 시인하면서 아내에 대한 섭섭함을 토로했다.


지난 4일 의정부지법에 나선 황민은 "제가 다 잘못한 거고요, 음주운전 한 거고요"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아까운 생명을 잃게 돼서 유가족분들께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사고 이후) 아내와는 단 한 번도 만나지 못했다"라며 "25년을 같이 살았는데, 기쁠 때만 가족이라면 저는 이 사건 이후 가족이 없는 것 같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또 "아내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는 변호사를 통해 박해미의 입장을 들었고, 그 분하고 통화를 몇 번 한 게 전부"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가 진 죄에 대한 벌을 받겠다. 죄송하다. 법이 심판하는 대로 따르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이에 대해 박해미는 "사고로 상처 입은 분들에게 아직 도의적 책임은 다하지 못했지만, 절대 잊지 않았고 당연히 책임질 것"이라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또 "사랑하는 남편이지만 이번 사안에 대해서 감싸주고 싶은 마음은 없다. 잘못이 있다면 그에 맞는 처벌을 꼭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