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구하라 전 남친 집 압수수색해 '휴대폰·USB' 분석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경찰이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최모(27) 씨에 대한 압수수색을 이미 완료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4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일 세 시간여에 걸쳐 최씨의 자택과 자동차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최씨가 다니던 전 직장인 미용실도 압수수색 대상이었다.


경찰은 최씨의 휴대전화와 USB 저장장치 등을 압수해 현재 이를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현재 최씨는 전 여자친구인 구하라를 리벤지 포르노로 협박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4일 한 매체는 최씨가 다툼 직후 성관계 장면을 촬영한 동영상을 보내며 구하라를 협박했고, 구하라는 이에 무릎을 꿇으며 사정했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두 사람의 메시지 대화 내용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달 13일 두 차례에 걸쳐 각 30초, 8초 분량의 성관계 동영상을 전송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현재 구하라 측은 전 남자친구 최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협박 및 강요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최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직 정확한 출석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경찰은 압수물 분석을 끝낸 후 조만간 최씨를 소환할 예정이다.


한편 구하라와 전 연인 최씨 간 분쟁은 지난달 13일 최씨가 경찰에 "폭행을 당했다"고 신고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두 사람을 쌍방폭행 혐의로 입건, 둘 다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 중이며 이번 '리벤지 포르노' 논란도 조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