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가 '골목식당' 백종원을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소환하는 두 가지 이유

인사이트tvN '집밥 백선생'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외식사업가이자 방송인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국회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채택됐다.


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위)는 국회에서 전체 회의를 열고 백 대표를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부르기로 결정했다.


백 대표의 출석을 요구한 의원은 산자위의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다.


이들은 여야 협의를 거친 후 오는 12일 백 대표를 불러 방송에서의 간접광고 의혹과 골목상권 관련 정책에 대해 질문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 동안 백 대표는 다양한 음식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유명세를 떨쳐왔다.


현재 그는 SBS에서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진행하며 미숙한 외식사업가들에게 조언과 찬사를 아끼지 않는 모습을 보이며 많은 시청자의 호감을 사고 있다.


그러나 그에 대한 비판적인 여론도 적지 않다.


백 대표가 TV 출연을 통해 호텔이나 술집 등 자신의 브랜드 사업을 간접광고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인사이트이용주 의원 / 뉴스1


백재현 의원과 이용주 의원이 백 대표를 참고인으로 부른 첫 번째 이유도 이 때문이다.


또 다른 출석 요구 이유는 외식업계 전문가로서 백 대표를 통해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한 정책 자문을 구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이용주 의원 측은 "여러 프랜차이즈를 운영한 경험이 있고, 골목상권 살리기 관련 방송에도 출연 중인 백 대표에게 현장에서 바라본 정책에 대한 의견을 물을 예정"이라 밝혔다.


한편 이번 국정 감사에는 백 대표 이외에도 정승인 코리아세븐 대표, 허연수 GS리테일 대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등 다양한 인사들이 참고인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