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전 남친, 일하던 헤어숍서 '해고'당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전 여자친구인 구하라에게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고소 당한 미용사 A씨가 직업을 잃었다.


4일 A씨가 근무하던 미용실은 공식 SNS를 통해 A씨가 해고됐다는 사실을 전했다.


미용실에 따르면 A씨는 논란이 된 해당 사건 이후로 하루도 근무하지 않았다.


미용실 측은 "우리는 해당 사건과 아무런 연관이 없으며, 살롱과 관련된 허위 사실, 악플 자제 부탁드린다"며 A씨와 확실히 선을 그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데이트 폭행 사건'으로 세상에 알려진 두 사람의 싸움은 지난달 13일 시작됐다.


A씨는 지난달 13일 전 여자친구인 구하라에게 일방적인 폭행을 당했다며 폭행 혐의로 그를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구하라는 '쌍방 폭행'이었다며 대립해왔다.


그리고 오늘(4일) 오전 디스패치가 구하라가 A씨에게 '성관계 동영상'을 빌미로 협박당하고 있다고 보도하면서 이번 사건은 새 국면을 맞았다.


인사이트Grazi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