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 중 '폭력 행사'했다며 남편 왕진진 신고한 낸시랭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팝아티스트 낸시랭의 남편 왕진진이 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4일 헤럴드 경제는 용산경찰서에서 전준주(왕진진)를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씨는 지난달 20일 오전 12시 경 서울 용산구 자택에서 둔기 형태의 물건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본격연예 한밤'


당시 전씨는 술을 마시지 않은 상태였으며 부부싸움을 벌이던 중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낸시랭에 대한 폭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낸시랭은 사건 직후 변호사를 선임하고 전씨에 대한 처벌 의사를 명확하게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nancylang_art'


특수손괴죄의 경우 위험한 물건을 휴대한 채 위력을 행사하거나 물건을 부수는 행위 등을 저지를 때 적용되는 혐의다.


최대 5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편 낸시랭과 전준주는 지난해 12월 부부의 연을 맺었다.


전씨는 과거 두 건의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12년을 복역했고, 2013년 만기 출소한 이후 현재까지도 전자발찌를 착용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