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짝 웃으며 손가락 욕"···어렸을 때부터 세상 '힙'했던 쌈디

인사이트Instagram 'longlivesmdc'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살아있네 쌈디!"


최근 사이먼 도미닉(쌈디)이 제2의 전성기를 누리며 인기를 끄는 가운데 그의 '힙'한 과거 사진이 재조명됐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재조명된 사진 속 그는 지금과 똑닮은 이목구비를 한채 모자를 거꾸로 쓰고 개구진 느낌을 자아낸다.


더운 여름인 듯 민소매티를 입은 쌈디는 양손으로 손가락 욕을 하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끄는 모습이다.


인사이트'힙스터' 느낌이 물씬 풍기는 사이먼 도미닉의 과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쌈디의 차진(?) 손가락 욕을 본 누리꾼들은 "어릴 적부터 힙합 스웨그다", "미쳤다 너무 웃기고 귀엽다", "저 사진을 찍어준 부모님도 힙하다" 등 재밌다는 반응이다.


웃음을 자아내는 사진과 더불어 너무도 깜찍한 쌈디의 어린 시절 모습을 함께 만나보자.


한편, 사이먼 도미닉은 최근 힙합 레이블 AOMG의 공동대표직을 내려놓았다.


이후 MBC '나 혼자 산다' 등 예능과 음악 프로그램을 오가며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