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120마리" 제주 앞바다서 돌고래떼 자주 볼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국립수산과학원


[인사이트] 김천 기자 = 제주도 앞바다에 돌고래 가족이 정착했다.


28일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는 제주도 서부해역(대정읍 인근)에 남방큰돌고래가 살고 있다고 밝혔다.


남방큰돌고래는 인도양과 서태평양 열대 및 온대 해역에 분포하는 중형급 돌고래다. 


적게는 2~3마리에서 많게는 80마리까지 무리를 지어 생활한다.


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남방큰돌고래는 지난 2012년부터 서귀포시 대정읍 연안에서 종종 발견됐다. 그리고 2016년부턴 이곳에 완전히 상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제 고래연구센터는 지난 2007년 고래연구를 시작한 이후 최근 3년간 18번에 걸쳐 대정읍 연안에서 남방큰돌고래를 발견했다.


고래연구센터가 인사이트에 밝힌 자료에 따르면 제주 남방큰돌고래는 지난 2010년 105마리에서 올해 약 120마리까지 개체 수가 늘었다.


이는 돌고래 보호를 위해 여러 기관과 어업인들이 다방면으로 노력한 값진 결과라고 볼 수 있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남방큰돌고래 보호를 위해 많은 이들이 관심을 가졌다"면서 "돌고래가 자연 생태에서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3년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개정해 제주도 남방큰돌고래를 '보호 대상 해양생물'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국립수산과학원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