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여신' 아이린이 카메라 렌즈 깨 아이돌 전체에 '치킨' 쏜 전현무

인사이트MBC '추석특집 2018 아이돌 육상선수권대회'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걸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이 '넘사벽' 양궁 실력으로 MC 전현무를 당황시켰다.


26일 방송된 MBC '추석특집 2018 아이돌 육상선수권대회'에서는 양궁, 육상, 볼링 메달을 가르는 대결들이 펼쳐졌다.


이날 여자양궁 단체전 결승전에서는 레드벨벳과 구구단이 만났다.


레드벨벳은 트와이스를, 구구단은 여자친구를 꺾고 올라온 만큼, 두 그룹은 활을 쏘는 포스부터 남달랐다.


특히 아이린은 아름다운 비주얼과 정석적인 양궁 포즈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인사이트MBC '추석특집 2018 아이돌 육상선수권대회'


하지만 아이린은 폼만 좋은 게 아니었다.


그는 카메라 렌즈를 깨는 '퍼펙트 골드'에 성공,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사실 10점 정중앙을 쏘며 카메라 렌즈를 맞히는 것은 선수도 하기 힘든 일이다.


아이린은 본인의 성과가 기쁜지 환하게 미소를 지었지만, "카메라 렌즈를 깨면 전체에 치킨을 쏘겠다"는 공약을 걸었던 전현무는 홀로 웃지 못했다.


전현무는 "어떻게 렌즈를 깨냐"라며 허탈해 해 폭소를 자아냈다.


인사이트MBC '추석특집 2018 아이돌 육상선수권대회'


한편, 이날 우승은 구구단이 차지했다.


레드벨벳의 아이린과 웬디, 예리가 맹활약 했으나, 세정과 하나, 미나가 더 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추석특집 2018 아이돌 육상선수권대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