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인싸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줄임말의 정체

인사이트네이버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님 이제 저랑 평반해요. 유튭은 임구했음"


이 문장을 이해했다면 당신은 초등학생이거나, 슈퍼 인싸거나 둘 중 하나다.


웬만한 사람들은 전혀 알아듣지 못할 요즘 초등학생들의 줄임말이 눈길을 끈다.


최근 유튜브 등을 이용하는 학생들 사이에서는 독특한 줄임말이 유행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미 많은 사람들에게 퍼진 '반모(반말 모드)'는 기본 중의 기본이다.


'반유'와 '반위', '반박', '반신' 등 정체를 짐작하기도 어려운 숱한 줄임말이 은어처럼 쓰이고 있다.


해석하자면 반유는 '반모 유지'라는 뜻이며, 반박은 '반모 박탈', 반위는 '반박 위기', 반신은 '반모 신청'이라고 한다.


한번 줄인 말을 또 줄여 일반인으로서는 알아듣지 못하는 게 당연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외에도 '불소(불타는 소통)', '죽반(죽어도 반모)', '평반(평생 반모)', '임구(이미 구독했다는 뜻)', '실테(싫어요 테러)', '좋테(좋아요 테러)', '지뺏(지인 뺏기)', '구취(구독 취소)' 등 기상천외한 줄임말들이 널리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명절을 맞아 초등학교에 다니는 사촌 동생을 만났다면 "님 나랑 죽반하실?"이라고 말해보자.


아마 동생이 이렇게 인싸인 줄 몰랐다는 듯, 달라진 눈빛으로 당신을 바라볼 것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