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출시' 된다면 당장 롯데리아 달려가게 만들 '최애버거' 5가지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햄버거'하면 버거킹이라지만, 한때 롯데리아로 발걸음을 옮기게 만든 메뉴들이 있었다.


때로는 파격적인 재료로, 때로는 군더더기 하나 없는 클래식한 구성으로 나름의 '롯데리아 마니아'까지 형성했을 정도.


하지만 점점 변화하는 입맛과 신메뉴에 밀려 어느덧 오랜 세월 사랑받았던 햄버거들이 단종의 길을 걷게 됐다.


더 이상 맛볼 수 없다는 생각에 소비자들의 아쉬움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롯데리아가 재출시만 해준다면 군말없이 롯데리아 매장으로 당장 달려갈 햄버거 메뉴들을 모아봤다. 


1. 텐더그릴치킨버거


인사이트롯데리아 


2007년 출시된 텐더그릴치킨버거는 튀기지 않고 그릴에 구운 촉촉한 닭고기 패티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특히 닭고기 엉치살을 사용해 쫄깃하면서도 탱탱한 식감을 자랑했다.


닭가슴살 특유의 뻑뻑함이 싫어 치킨버거를 즐겨찾지 않았던 이들에게도 '텐더그릴치킨버거'는 최애템으로 꼽혔다.


여기에 달콤하고 짭조름한 데리야키 소스까지. 하지만 텐더그릴치킨버거는 2014년 12월 단종됐다. 


2. 오징어버거


인사이트롯데리아


2004년 출시된 오징어버거는 롯데리아의 상징과도 같다. 다른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에선 쉽게 볼 수 없었던 차별화된 메뉴였기 때문.


매콤달콤한 소스에 오징어살이 콕콕 박힌 패티가 인상적이었던 오징어버거.


"롯데리아는 '오징어버거' 먹으러 간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지만 아쉽게도 출시 13년 만인 2016년에 단종되고 말았다.


벌써 사라진지 2년이 흘렀지만 지금도 롯데리아에서 오징어버거를 찾는 사람이 많을 정도로 아쉬움이 큰 메뉴다.


3. 유러피언치즈버거


인사이트롯데리아 


유러피언치즈버거는 롯데리아에서 나름 '고급' 버전으로 꼽힌다.


풍미 가득한 네덜란드 자연산 치즈를 사용해 마치 수제버거를 먹는 것 같다는 반응이 대다수를 이뤘다. 


유러피언치즈버거는 이후 유러피언프리코치즈버거, 유러피언스모크치즈버거 등 다양한 변화를 겪다가 결국 단종의 길을 걸었다.


4. 라이스버거


인사이트롯데리아 


한국 사람들은 결국 '밥심'이라 했던가. 롯데리아는 1999년 빵 대신 밥을 눌러 패티를 만든 파격적인 라이스버거를 선보인다.


처음엔 어색해하던 사람들도 마치 '햄버거'인 듯 '햄버거'가 아닌 라이스버거의 매력에 푹 빠졌다.


빵이 아니라는 점에서 든든한 한 끼로 생각하는 이들도 많았다. 18년이라는 오랜 세월을 함께한 라이스버거.


롯데리아의 시그니처 메뉴였던 라이스버거는 안타깝게도 2016년을 끝으로 볼 수 없게 됐다.


5. 랏츠버거


인사이트롯데리아 


롯데리아에서 '유일하게 질리지 않는 버거'라는 입소문을 타고 많은 이들의 지갑을 열게 했던 랏츠버거.


꾸준히 찾는 사람이 많아 '랏츠버거를 좋아하면 롯데리아 마니아'라는 말이 있을 정도였다.


호주 청정우 패티에 신선한 채소, 담백한 소스가 더해진 랏츠버거는 겉으론 평범하지만 '버거의 정석' 그 자체.


하지만 랏츠버거는 2016년 롯데리아 메뉴에서 갑자기 사라져 소비자들의 아쉬움을 남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