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지역 농가 소득 창출 위해 추석 앞두고 '자매마을 추석 직거래장터' 개최

인사이트삼성전기


삼성전기, 지역 농가 소득 위해 12년째 '추석 직거래장터' 열어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삼성전기가 지역 농가 소득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자매마을 추석 직거래장터'를 개최했다.


지난 15일 삼성 계열사인 삼성전기는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수원과 세종, 부산 등 전국 3개 사업장에서 '자매마을 추석 직거래장터'를 열었다고 밝혔다.


추석 직거래 장터는 삼성전기가 지난 2007년부터 진행해온 지역 사회공헌 활동으로, 자매마을 특산품을 모아 판매해 해당 지역 소득 증가에 기여하고 있다.


또 삼성전기는 장터에서 농산물을 구입한 뒤 지역 사회 복지시설에 기부하기도 한다.


인사이트삼성전기


올해 직거래 장터에는 화천 토고미 마을과 태안 볏가리 마을, 남해 다랭이 마을 등 전국 12개 마을에서 생산한 포도와 배, 더덕 등 다양한 53개 품목이 판매됐다.


특히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도 직접 자매마을 추석 직거래 장터를 방문해 자매마을 특산물을 구입하며 판매 증가에 도움을 줬다.


첫회부터 매년 직거래 장터에 참여하고 있는 한사열 화천 토고미마을 이장은 "매년 장터를 열어준 덕분에 소득 증가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기 측은 "사업장들이 지역사회와 함께 호흡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기는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물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삼성전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