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 덕후들 마음 사로잡을 '제1회 비건 페스타' 열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선한 샐러드, 달달한 디저트부터 패션·뷰티 상품까지 한자리에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국내 최초의 채식 박람회인 '서울 베지노믹스 페어 - 제1회 비건 페스타'가 내년 1월 25일부터 3일간 양재 aT센터에서 열린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샐러드, 디저트로 대표되는 비건 식품을 비롯해 패션&뷰티, 생활소비재, 여행 등 비건 관련 모든 상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비건 세미나, 육류 대체 비건 영양 비교 강좌, 스타 셰프 쿠킹 클래스와 매크로바이오틱 요리하기 등의 체험행사부터 비건 전문의 아토피 케어 강연, 동물복지 세미나, B2B 비즈니스 상담까지 한 번에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엑스컴인터내셔널


국내 채식인구 '1천만명' 시대, 이제는 채식이 트렌드


한국채식연합 등 채식 관련 단체에서는 우리나라 채식인구를 150만 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간헐적 육식을 하는 채식애호가인 플렉시테리안까지 합하면 무려 1천만 명으로 확대된다. 


채식시장도 식품을 중심으로 최근 3년 사이 연간 50% 이상의 급성장을 거듭해 2조원대 규모를 형성하고 있다. 


단백질이 풍부한 콩이나 버섯으로 만든 유사고기를 탕수육, 콩까스, 햄버거로 선보이는 업체가 많아졌으며, 야채라면, 채소만두, 현미돈가스, 비건초콜릿 등 다양한 신제품이 매일같이 쏟아지고 있다. 


농심, 오뚜기 등의 식품 대기업과 스타벅스에서도 비건 푸드를 접할 수 있다. 비건인을 위한 전문 카페와 레스토랑, 베이커리도 빠르게 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동물복지·환경보호 생각하며 채식 선택하는 이들 늘어


전문가들은 국내 채식시장이 앞으로 더욱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건강과 다이어트만이 아니라 동물복지, 환경을 위해 비건 라이프를 선택하는 이들도 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애견·애묘인들은 일체의 동물 성분이 없는 펫 사료를 앞다퉈 찾는 추세다. 펫 인구의 증가가 비건 시장 성장에 큰 몫을 하고 있는 것이다. 


생활소비재에서도 동물재료 일체를 배제한 패션, 동물실험을 금지한 화장품의 소비가 크게 늘고 있다. 


아울러 올해의 기록적인 폭염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지구온난화의 주범이 온실가스이고, 온실가스의 주된 배출원이 '가축'으로 밝혀지면서 채식은 환경보호를 위한 이타적인 선택으로 인식되는 상황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제 1회 비건 페스타', 국내 채식시장 발전의 견인차 될 것


비건 페스타를 주최하는 엑스컴인터내셔널은 이번 박람회가 국내 채식시장 발전의 견인차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비건인들이 원하는 제품을 한자리에서 보고 맛보고 경험하고 구매할 수 있는 B2C 장터와 커뮤니티 콘텐츠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박람회 참가 업체의 비즈니스와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B2B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다. 비건 관련 업체들의 참가신청은 홈페이지와 이메일, 팩스로 받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