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억 납세에 '칭찬' 쏟아지자 세아그룹 이태성 부사장이 한 말

인사이트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 / 사진 제공 = 세아그룹


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 "당연히 내야하는 세금을 냈을 뿐"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세아그룹 3세인 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이 이달을 끝으로 1,500억원이 넘는 상속세를 완납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훈훈함을 모았다.


편법이나 탈세 없이 상속세를 완납한 '그룹 3세'에 연일 칭찬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그는 지난 6일 한 매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관심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이태성 부사장은 "큰 세금이 부담이 됐던 것도 사실이지만 당연히 내야하는 세금을 냈을 뿐"이라며 "오히려 세아가 제게 얼마나 큰 가치를 가진 존재인지 다시 한번 깨닫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아버지인 고(故) 이운형 회장이 지난 2013년 심장마비로 갑작스럽게 작고하면서 그는 어머니인 박의숙 세아네트웍스 회장, 그리고 그의 세 누나와 함께 3,800억원에 달하는 자산을 상속받게 됐다.


인사이트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 / 사진 제공 = 세아그룹


"지분율에 연연할 생각 없다"는 소신


상속재산이 많아 자연스럽게 세금 부담도 커졌다. 가장 많은 재산을 물려받은 장남 이태성 부사장은 기꺼이 1,500억원이 넘는 상속세 대부분을 부담하기로 했다.


정직하게 상속세를 납부하는 기업이 몇 없는 탓에 칭찬이 뒤따르는 것은 당연함에도 이태성 부사장은 연신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요즘 시대에는 총수 지배의 개념도 많이 사라져 저 역시 지분율에 연연할 생각은 없다"고 소신을 밝혔다.


그러면서 "회사를 성장시켜 더 큰 가치를 자녀들에게 물려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좌) 이순형 현 세아그룹 회장, (우) 故 이운형 회장 / 사진 제공 = 세아그룹


5주기 맞은 아버지 故 이운형 회장에 대한 그리움이태성 부사장 "어려움에 부딪힐 때 그 분과 같은 길을 걸을 수 있길"


이태성 부사장은 "1대에는 전란 후 가난한 나라에서 창업을 했고 2대에는 회사를 40년간 20배나 성장시켰다"며 "나의 목표는 유연하게 변신하려는 생각을 갖고 기업가정신을 다시 한번 발휘함으로써 회사를 4~5배까지 성장시켜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려움에 부딪힐 때, 시류에 미혹될 때, 일이 잘돼 성공을 경험할 때에도 변함없이 아버지의 마음을 들여다보고 그 분과 같은 길을 걸을 수 있기를 늘 희망한다"며 올해로 5주기를 맞은 아버지 故 이운형 회장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현재 특수강과 강관을 두 축으로 하는 세아그룹에서 세아베스틸, 세아특수강 등 특수강 부문 계열사를 가지고 있는 지주회사 세아홀딩스는 이태성 부사장이 맡고 있다.


인사이트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 / 사진 제공 = 세아그룹


강관 부문, 철강 생산 및 해외자회사 관리가 주력인 세아제강은 그의 사촌 이주성 부사장이 각각 독립적으로 맡아 책임경영을 하고 있다.


세아그룹 창업주 이종덕 명예회장 2세 故 이운형 회장이 세상을 떠난 후 동생 이순형 회장이 그룹 총괄 회장을 맡게 됐다.


이운형 회장의 아들 이태성 부사장과 이순형 회장의 아들 이주성 부사장으로 이어지는 3세 '사촌경영' 체제로 전환이 시작된 것이다.


두 사촌형제는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의 잡음 없이 서로 독자적인 영역을 존중해가며 돈독하게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세아그룹의 다음 행보에 더욱 기대가 쏠리는 이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