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롯데월드 ‘누수’ 또 발생 이번엔 지하 2층 주차장


 

롯데그룹이 제2롯데월드 주차장에서 '누수(漏水)' 현상이 발생해 긴급점검에 들어갔다. 

 

3일 롯데건설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어제(2일) 오후 11시경 제2롯데월드 지하 2층 주차장 천장에서 물이 새는 누수 현상이 발생했다. 

 

주차장에서 물이 흥건하게 고이는 등 현상이 발생하자 제2롯데월드 주차장 담당자들이 물이 새는 현장에 나와 긴급점검에 들어갔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누수 현상에 대해 "전날 비가 한꺼번에 와서 외부 맨홀에 물이 차 유입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누수가 발생한 2일 서울지역 강수량은 10~40mm에 불과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제2롯데월드몰은 지난해 12월 아쿠아리움 수족관에서 물이 새는 바람에 긴급보수에 들어간 바 있다. 

 

제2롯데월드 안전 문제가 계속해서 지적되자 지난달 24일 신동빈 회장은 '제2롯데월드 100층 안전기원식'에 참석해 "앞으로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할 것'이라며 안전을 강조한 바 있다.

 

신동빈 회장의 이런 다짐에도 불구하고 다시 누수현상이 발생해 제2롯데월드 안전에 관한 논란은 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희수 기자 lh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