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안 해도 행복해"···'맞는말 대잔치' 한 어제자 김숙 명언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여자가 봐도 반할 정도로 멋져 '숙크러쉬'라 불리는 김숙이 명언을 남겼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방송인 박소현, 김숙, 박나래 가수 써니가 MC가 아닌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네 사람과 '일일 MC'를 맡은 남자 출연진들의 가장 큰 화두는 '마지막 연애'였다.


다양한 이야기가 오가는 가운데, 김숙이 "나는 솔직히 연애나 결혼 안 해도 행복하게 살 수 있다"라는 소신을 밝혔다.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김숙은 "연애를 안 하면 무언가 잘못된 것처럼 몰아가는 분위기가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다가오는 추석, 오랜만에 만나는 친척들로부터 결혼과 연애에 대한 질문에 시달릴 이들을 위한 '꿀팁'도 내놨다.


그는 '도대체 시집은 언제 갈 거냐'라는 가상 질문에 "언니처럼 살까 봐 못 가겠어"라고 답하는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또한 결혼 후 출산을 종용하는 이들을 언급하며 "상대의 사정을 모르면서 그렇게 얘기하는 건 실례다"라고 강조했다.


남녀노소 듣다 보면 고개가 끄덕여지는 김숙의 이야기를 방송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Naver TV '비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