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산업부·코트라, 'FTA 해외활용지원센터 전담직원 워크샵' 개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해외에 진출하는 우리 기업의 수출 업무를 돕기 위해 'FTA 해외활용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전담직원 워크샵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코트라 공식 블로그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해외에 진출하는 우리 기업의 수출 업무를 돕기 위해 코트라(KOTRA)가 'FTA 해외활용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센터 전담직원 워크샵을 개최한다.


21일 코트라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손잡고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서울과 인천에서 'FTA 해외활용지원센터 전담직원 워크샵'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코트라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2015년 4월부터 해외 현지에서 'FTA 해외활용지원센터'를 운영해오고 있다. 우리 기업 및 해외 바이어의 FTA 활용을 돕기 위해서다.


현재 중국 등 6개국에 총 13개 센터가 설치돼 있다.


'FTA 해외활용지원센터'의 주요 업무는 우리 수출 기업 및 현지 진출 기업이 FTA를 활용할 경우 발생하는 애로사항에 대해 지원하는 것이다.


인사이트FTA 해외활용지원센터 운영 지역 / 코트라 공식 블로그


또 현지기업을 대상으로 FTA에 대해 홍보를 하거나 FTA 활용 우수사례를 알리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센터별로 FTA에 정통한 전담직원이 배치돼 FTA 활용을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


센터의 도움으로 베트남 수출에 성공한 한 기업은 "수출에 대해 막연하기만 했지만 FTA 해외활용지원센터가 FTA를 통한 수출을 가능하게 해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산지증명서 발급과정부터 해외 바이어 설득에 이르기까지 센터의 자세한 설명과 도움이 없었다면 아마도 시장 진출이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올해는 정부의 신남방정책 기조에 발맞추어 지난 5월 인도와 태국에 각각 신규 센터를 설립해 '한-인도 CEPA', '한-아세안 FTA'의 홍보 및 활용을 지원하고 있다.


인도에는 약 500개의 한국 기업이 진출한 상태다. 앞으로 신규 센터 개소를 통해 우리 기업의 '한-인도 CEPA' 활용률이 제고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코트라


하반기에는 첸나이를 시작으로 '인도지역 한-인도 CEPA 활용지원 이동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종춘 코트라 경제통상협력본부장은 "FTA는 기업이 활용을 할 때 비로소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FTA 해외활용지원센터는 해외 현장에서 기업들의 요청에 발맞춰 FTA 활용 애로 발굴 및 지원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FTA 해외활용지원센터'는 상반기에만 1,700여 건의 컨설팅을 진행했다. 올해 센터는 원산지증명, 품목분류, 관세절감 등 약 3천여건의 FTA 활용 컨설팅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에는 2,400여 건의 FTA 활용 컨설팅 및 2,700여 건의 FTA 관련 홍보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