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한국가스공사 "2025년까지 10조원 투자…9만개 일자리 창출"

창립 35주년을 맞은 한국가스공사가 오는 2025년까지 총 10조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고 9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인사이트한국가스공사 정승일 사장 / 사진 제공 = 한국가스공사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한국가스공사가 오는 2025년까지 총 10조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진행하고 9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는 계획을 내놨다.


17일 창립 35주년 기념식을 가진 한국가스공사는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 창출을 위한 '장기경영계획 KOGAS 2025'를 발표했다.


경영계획의 일환으로 한국가스공사는 오는 2025년까지 국내사업 6조원 및 해외사업 3조원, 혁신 분야 1조원 등 총 10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뿐만 아니라 국내 공공투자·혁신성장 사업 7만개 및 민간기업과의 해외 인프라 사업 2만개 등 일자리 총 9만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가스공사


이번 경영계획은 급변하는 대내·외 경영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을 준비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가스공사는 본 계획에서 천연가스 산업 선도를 통해 친환경에너지로의 전환을 활성화하고 사업과정·성과를 국민과 공유하며 미래를 향한 혁신을 추진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이 같은 비전을 위해 한국가스공사는 '공급원가 인하 6조원·신수요 700만t·일자리 9만개·청렴도 1등급 달성'을 새로운 경영목표로 설정했다.


세부 전략과제로서 먼저 한국가스공사는 도입·생산·공급 분야에서 압도적인 경쟁력을 확보해 천연가스 산업을 선도, 정부 에너지 전환정책을 적극 뒷받침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가스공사


이를 위해 기존계약 가격 재협상 및 신규계약을 통해 경직된 액화천연가스(LNG) 계약구조 해소를 해소하기로 했다. 이러한 도입단가 절감 노력을 거쳐 2025년까지 공급원가를 6조원 인하할 방침이다.


'미래 성장 사업' 면에서는 수요 변동에 대응하기 위해 6조원의 시설투자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LNG 저장용량을 확충하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설비운영 방식 개선을 추진한다.


수소사업 분야에서는 밸류체인(Value Chain)을 구축하고 연료전지·LNG 벙커링·LNG 화물차 등 친환경 연료전환 사업에도 1조원의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기술 개발과 민간 협력을 주도해 2022년까지 수소 충전소 100개소·유통센터 등 수소 컴플렉스(Complex)를 구축하고 2025년까지 천연가스 신수요 200만톤을 창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한국가스공사 홈페이지


'공공성 강화' 면에서는 국민·민간·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 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기자재 국산화 개발 협력 및 창업 지원으로 2022년까지 천연가스분야 혁신·중소기업 200개를 육성하고 에너지 복지·투자 확대를 통해 2025년까지 천연가스 보급률 92.5%를 달성하며 일자리 7만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해외 사업'의 경우 기존 부실사업 정리 및 수익성 제고, 사업관리 프로세스 고도화로 내실을 다지며 핵심역량을 강화한다.


이 일환으로 오는 2025년까지 도입연계 해외사업 부문에 약 3조원의 투자를 통해 현재 도입물량의 13%에 불과한 해외사업 생산량을 25% 수준으로 높이고, 30% 미만인 투자비 회수율을 70%로 끌어올린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가스공사


이와 동시에 민간 기업과 파트너십 강화를 통해 천연가스 하류 분야에서 한국 기업이 50억불 이상을 수주할 수 있도록 주도할 방침이다.


이 같은 과제들을 성공적으로 달성하기 위해 한국가스공사는 민관 참여·협력을 통해 연구개발 시너지 창출하고 산·학·연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정승일 사장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세상 앞에서 부지런히 앞으로 나아가지 않는 것은 곧 뒤로 물러서는 것과 같다(學問 如逆水行舟 不進則退)"는 논어의 가르침을 언급하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오늘을 기점으로 경영진을 비롯한 모든 임직원이 청렴하고 건전한 조직, 소통과 안전이 담보된 열린 업무 프로세스를 만들고 혁신의 바람을 불러일으켜 세계를 주도하는 글로벌 KOGAS로 나아가자"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