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30년에는 '40도' 더위 찾아오는 여름 5월부터 시작돼 9월에야 끝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2030년대에는 여름이 5월부터 9월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변영화 국립기상과학원 기후연구과장이 출연했다.


인터뷰에서 변 과장은 "2030년대에는 여름이 상대적으로 길어져 5월부터 9월까지가 여름철이 될 것"이라며 미래 폭염의 장기화에 대해 설명했다.


변 과장은 "그때에는 봄이 점차 사라진다고 보면 된다"며 "하지만 겨울이 없는 동남아식 열대 기후는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어 "기온 또한 그동안의 변동 폭을 뛰어넘는 수준이 될 것"이라며 "2030년대에는 40도가 기록이 아닌 일상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현재는 매해 여름마다 기온 변동이 조금씩 있는 상태지만, 결과적으로는 기온이 조금씩 상승하고 있어 2030년을 넘어서면 '재앙급 더위'가 찾아온다는 것이다.


인터뷰의 말미에서 변 과장은 기후 변화 원인이 온실가스 배출량에 따른 지구온난화 영향이라고 지적하며 더욱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2018년 여름은 역대 최고 기온을 계속해서 기록하며 '최악의 폭염'으로 기상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지난 1일 강원도 홍천은 기상 관측 이후 최고기온인 41도까지 오르며 1942년 대구 40도의 기록을 76년 만에 경신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